메인화면으로
민주당 제주시갑 예비후보 "평화·인권이 밥 먹여주냐"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민주당 제주시갑 예비후보 "평화·인권이 밥 먹여주냐"

[언론 네트워크] 시민단체 "집권여당 총선 후보가 어떻게…참담하다"

4.15총선에 출마한 제주시 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가 TV토론회에서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 주느냐"라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9일 JIBS제주방송 주최로 진행된 제주시 갑 선거구 후보토론회에서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와 토론하는 과정에서다.

송 예비후보는 토론회 중 고 예비후보가 강조해 온 '생태환경도시' 비전을 도민경제와 어떻게 연계할 것인지를 물었고, 고 후보는 환경·평화·인권을 주요 비전으로 제시했다. 송 후보는 이를 받아치며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주냐고 묻는 겁니다."라고 발언했다.

송 예비후보의 발언은 곧 된서리를 맞았다. 같은 선거구 경쟁주자는 물론 시민단체까지 송 예비후보의 발언을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가 TV토론회 발언으로 인해 역풍을 맞고 있다. ⓒJIBS뉴스 갈무리.

고병수 예비후보는 20일 긴급논평을 내고 "인권을 중요시하는 현 정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고, 제주시 갑 선거구를 대표해 여당의 전략공천을 통해 후보로 나온 사람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매우 경악스럽다. 4.3의 아픔을 가진 제주의 국회의원을 가리는 토론회에서 나온 발언이라 더욱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고 예비후보는 "송 후보의 발언은 대통령의 의지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여당의 후보 자격이 있는가, 제주의 대표자격은 있는가"라며 "이런 철학과 인식을 갖고 있는 후보를 보며 참담한 심정을 느꼈다. 평화와 인권을 무시한 송 후보는 도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전략공천된 송 예비후보에 밀려 민주당을 탈당, 무소속 출마한 박희수 예비후보는 "송 예비후보의 발언은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다. 이 같은 인권의식을 가진 후보가 대한민국 국회 집권당 후보로 전략공천됐다는 사실은 그 자체가 온 국민이 놀랄 일"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박 예비후보는 "평화와 인권은 세계 자유 민주주의 국가의 보편적 가치이며 모두가 추구하는 이념이다. 평화와 인권을 조롱하는 발언, 이러한 인권의식을 가진 자가 총선에 나온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민주당 지도부의 한심한 수준과 밀실야합이 빚어낸 참사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힐난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역시 같은날 논평을 내고 "평화와 인권은 인간이 인간답게 살기위한 기본적인 조건이다. 아무리 경제적으로 부유하다하더라도 평화 없는 번영이 무슨 소용이며, 짐승 취급 받으며 배불리 먹는 것을 원하는 인간이 있는가"라며 "4.3의 아픈 상처를 보듬으며 조금씩 치유해나가고 있는 제주에 이런 고민 없는 사람이 어떻게 집권여당의 총선 후보로 나설 수 있는지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송 예비후보는 개인 SNS계정을 통해 사과의 뜻을 표했다.

송 예비후보는 "토론회에서 저의 말실수로 본의 아니게 도민 여러분에게 불편함을 드렸다. 죄송하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는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제주의 미래비전은 도민의 경제적 삶과도 연계돼야 하기에 그 전략과 방법을 듣고자 했던 것인데, 토론회라는 공간에서 조급한 마음에 말실수를 했다"고 시인했다.

송 예비후보는 "앞뒤 문맥을 헤아려 이해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고병수 후보와 도민 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며 "앞으로는 매사에 조심 또 조심 하겠다"고 거듭 머리를 숙였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