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세계증시 시총 52일 만에 1경9천조 증발…한국GDP의 10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세계증시 시총 52일 만에 1경9천조 증발…한국GDP의 10배

평균 18.7% 줄어 약세장 '코앞'…한국은 22% 감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공포감에 사로잡힌 세계 증시의 시가총액이 52일 만에 1경9천조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10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15일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의 시총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12일(이하 현지시간) 현재 이들 국가의 증시 시총은 72조4천869억달러(약 8경8천232조 원)로 코로나19 이전 고점인 1월 20일(89조1천565억 달러)보다 16조6천696억 달러(18.7%) 줄었다.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52일 만에 1경9천475조원이 증발한 셈이다.

1천893조원(2018년 기준)인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10.3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로써 세계 증시는 약세장 진입을 코앞에 두게 됐다. 일반적으로 주가가 최근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 추세적 하락을 의미하는 약세장에 진입한 것으로 본다.

세계 증시는 2주 전인 지난달 27일까지도 전 고점 대비 6.73%의 낙폭을 보였으나 3월 들어 코로나19가 중국 밖으로 빠르게 퍼지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악화하자 하락세에 가속도가 붙었다.

이 기간 증시가 하락세를 기록한 국가는 82개국이고, 상승한 국가는 4개국에 불과했다.

20% 이상 낙폭을 보인 국가는 33곳이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 증시의 시총이 8천53억 달러에서 5천64억 달러로 2천989억 달러가 줄어 감소율이 37.12%에 달했다.

코로나19 여파에다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유가 인하 경쟁으로 국제유가가 폭락하면서 겹악재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어 콜롬비아(-35.92%), 노르웨이(-35.40%), 브라질(-34.98%), 슬로바키아(-34.60%), 호주(-33.14%), 태국(-32.54%), 그리스(-31.75%) 등 순으로 시총 감소율이 컸다.

한국 증시의 시총은 1조4천768억 달러에서 1조1천505억 달러로 22.09%(3천263억 달러) 줄어 감소율이 28번째였다.

미국 증시의 시총은 6조6천922억 달러(18.84%) 감소했다.

경기 침체에 직면한 일본 증시는 1조2천368억 달러(19.71%) 줄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은 시총 감소율이 4.22%(3천309억 달러)로 상대적으로 작은 편이었다.

이밖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이탈리아 증시의 시총이 25.58% 준 것을 비롯해 영국(-26.08%), 독일(-20.26%) 프랑스(-22.24%), 스페인(-21.90%) 등 유럽 국가들도 20%를 넘는 감소율을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전세계 주식 시가총액이 9∼13일에 약 10조달러(약 1경2천180조원) 감소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세계 주식의 시가총액은 13일 기준 약 68조9천억 달러로 역대 최고였던 올해 1월 20일(88조 달러)에 비하면 19조 달러(약 22%) 감소한 수준이라고 닛케이는 덧붙였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