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문체부 박양우 장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관련 긴급 입장문 발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문체부 박양우 장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관련 긴급 입장문 발표

종교계의 자발적 참여와 기부 등 협조에 감사 인사…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 동참 요청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26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관련해 종교계의 협조와 적극적인 이해, 동참을 간곡히 요청하는 긴급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온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의 일상이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개학이 미뤄지면서 각 가정에서는 육아와 교육에 대한 걱정이 날로 커져가고 있고 자영업자, 소상공인을 비롯한 기업 등의 경제적 고충 또한 견디기 힘든 상황으로 보인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어 “잘 아시는 바와 같이 일상과 경제의 회복은 방역의 성공을 통해 감염병 확산을 막아낼 때에만 가능하다”며 “따라서 당분간은 물리적 거리두기가 필수적인 형편”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를 위해 불교와 천주교가 당분간 모든 법회와 미사를 중단했고 개신교의 대다수 교회들도 주일 집회 등을 온라인 영상예배나 가정예배로 대체하고 있다”며 “나아가 공동체의 위기 극복을 위한 기부 및 모금 운동, 경증 환자를 위한 시설 제공, 임대료 지원, 마스크 양보운동 등 종교기관들의 따뜻한 도움의 손길은 나눔문화 확산과 사회공동체 회복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 장관은 “최근 언론 등에서 몇몇 종교기관들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들이나 일탈 사례와 관련해 비판적 시선들만 부각되는 현실이 나타나고 있음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기독교계의 헌신과 희생, 자발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예배는 신성한 신앙 행위이며 종교의 자유는 존중되어야 하는 민주주의의 가치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정과 사회가 겪고 있는 고통과 어려움을 해소하고 일상을 회복하는 일이 무엇보다 급선무일 것”이라며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종교계의 협조와 적극적인 이해, 그리고 동참을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규철 기자

세종충청취재본부 김규철 기자입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