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文 제안한 '코로나19' G20화상회의 성사…국제 공조 방안 발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文 제안한 '코로나19' G20화상회의 성사…국제 공조 방안 발표

文대통령 최초 제안,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들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한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오는 26일 오후 9시에 개최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25일 밝혔다.

G20 화상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처음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한 통화에서 처음으로 G20 화상회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제안 이후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사회의 요청에 따라 특별 화상 정상회의가 개최되기에 이르렀다고 윤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G20 회의에 국제기구도 참여하던 관례에 따라 이번 화상회의에서는 국제보건기구(WHO)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의 발언 순서는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에 배치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 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 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또 코로나19 피해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소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서는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각국의 국경 관리 조치가 기업인 등 필수적인 인적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합리적 범위 내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대한 G20 회원국들의 관심을 촉구할 계획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방역 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의 활동을 보장하자는 제안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도 밝힐 예정이다.

각 정상은 회의가 끝난 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을 만들어 발표할 예정이다.

서어리 기자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