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도쿄 올림픽, '코로나'로 결국 1년 뒤로 연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기후원

도쿄 올림픽, '코로나'로 결국 1년 뒤로 연기

아베 총리와 바흐 IOC 위원장, 도쿄 올림픽 1년 연기 합의

올해 7월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 올림픽이 결국 연기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결정이다. 도쿄 올림픽은 1년 뒤인 2021년에 열릴 전망이다. 올림픽이 연기된 것은 124년 근대 올림픽 사상 최초다.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올해 7∼8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24일 합의했다.

이날 오후 바흐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마친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 관련해서 "대강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해서 검토해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면서 "바흐 회장으로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전화 회담에 동석했던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개최 시점에 관해 "늦어도 2021년 여름"이라며 "여름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연기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 올림픽은 2021년에 열리더라도 대회 명칭은 그대로 '2020 도쿄올림픽'이 될 전망이다.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지사는 대회를 연기하더라도 명칭은 그대로 '도쿄 2020'으로 간다"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허환주 기자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

프레시안에 제보하기제보하기
프레시안에 CMS 정기후원하기정기후원하기
댓글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